이종현X김소은 주연 ‘그남자 오수’, 둘만 모르는 로맨스가 펼쳐진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OCN 새 월화드라마 '그남자 오수' 스틸 사진/제공=(주)IMTV

OCN 새 월화드라마 ‘그남자 오수’ 스틸 사진/제공=(주)IMTV

이종현과 김소은이 출연하는 OCN 새 월화드라마 ‘그남자 오수'(극본 정유선, 연출 남기훈)가 오는 3월 5일 첫 방송을 시작한다.

‘그남자 오수’는 연애 감각이 없는 남자 오수(이종현)와 연애할 때는 허당이 되는 유리(김소은)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신비로운 나무에 얽힌 전설과 사랑에 빠진 두 사람의 현실적인 연애 이야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종현이 맡은 오수는 머리 위에 피어오르는 아지랑이의 색깔로 감정을 읽는 신비로운 능력을 지닌 캐릭터다. 이를 이용해 사람들 사이의 큐피드 역할을 하지만 정작 자신의 연애에는 감이 없는 인물이다.

김소은은 사귀던 남자친구에게 차인 서유리 역을 맡았다. 의리가 넘치는 유리는 불의를 참지 못하고, 오지랖이 넓은 성격이다. 참견하지 좋아하는 성격으로 오수와 사사건건 부딪치지만 로맨스로 발전해 간다.

두 사람은 정반대의 성향을 가진 인물이지만, 둘만 눈치채지 못한 로맨스 관계를 이뤄가며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계획이다.

이종현은 그간 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 ‘오렌지 마멀레이드’등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쌓아왔다. 김소은 역시 연기 경력은 물론, 순정만화를 연상시키는 외모와 통통 튀는 매력으로 드라마 ‘우리 갑순이’, ‘밤을 걷는 선비’ 등에 출연했다. 두 배우가 보여줄 시너지에 관심이 모인다.

‘그남자 오수’는 드라마 ‘풀하우스 테이크2’, ‘나의 유감스러운 남자친구’ 등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를 제작해온 남기훈 감독이 연출을, 정유선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