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슬럼버’ 강동원 “1인2역은 처음…재밌는 경험이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배우 강동원이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영화 '골든슬럼버'(감독 노동석·제작 영화사 집)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강동원이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영화 ‘골든슬럼버'(감독 노동석·제작 영화사 집)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강동원이 영화 ‘골든슬럼버’에서 1인2역이 재밌었다고 했다.

강동원은 7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골든슬럼버’(감독 노동석)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1인2역은 처음이었는데 재밌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극중 강동원은 김건우 역과 실리콘 역을 맡아 1인2역 연기를 펼쳤다. 강동원은 “처음 특수분장 쪽에 준비할 때 제안 드렸던 건 건우가 아닌 실리콘 역일 때 조금 더 섬뜩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분장에 대해서 디테일하게 상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1인2역 연기할 때 특수분장을 하고 지우고, 이 과정을 반복했다. 시간도 걸리고 힘들긴 했지만 나름 재밌는 시간이었다” 고 말했다.

‘골든슬럼버’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 영화다. 오는 14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