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호, ‘해투3’ MC에서 게스트로 등장? “개편철, 불안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해피투게더3' 프리뷰

KBS2 ‘해피투게더3’ 프리뷰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의 MC 조세호가 게스트로 ‘해피투게더3’에 출연했다.

오는 8일 방송되는 ‘해투3’은 ‘2018 예능픽(PICK)’특집으로 꾸며져 1부에 방영되던 ‘해투동’ 코너로만 꾸며진다. ‘예능 대세’로 불리는 박나래, 조세호, 허경환, 박지선이 출연해 입담을 펼칠 예정이다. ‘해투동’의 고정 MC로 활약 중이던 조세호가 게스트로 초대돼 눈길을 끈다.

MC가 아닌 게스트로 등장한 조세호는 “요즘 인터넷 기사를 도배하고 있는 이슈메이커”라며 직접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세트장 밖으로 나갔다가 다시 들어오는 광경을 연출했다. 조세호는 “메인 작가에게 직접 섭외 전화를 받았다. 제 이야기가 들어보고 싶다고 하더라”며 섭외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이를 들은 전현무는 제작진을 향해 “솔직히 누구 펑크 났죠?”라고 물어 웃음을 안겼다.

유재석은 “사실 개편철을 앞두고 게스트로 조세호 씨를 불렀다는 것은 의미심장한 이야기”라며 조세호를 놀리는 데 동참했다. 다른 출연진들 또한 “유종의 미를 거두자”, “개편철에 조심 좀 하라”라며 그를 놀렸다. 과거 ‘해피투게더’의 고정 출연진이었던 허경환은 유사한 경험을 털어놓으며 조세호의 위기감을 자극했다.

조세호는 “사실 지난 가을에 개편을 살짝 넘겼던 것 같다”면서 실제로 개편에 대처했던 비화를 털어놨다. 이외에도 다양한 에피소드들을 풀어놓으며 활약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