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올, 고교생들과 ‘청소년 참정권’ 문제 두고 불꽃 토론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도올스톱' 예고 사진

MBC ‘도올스톱’ 예고 사진

도올이 MBC ‘도올스톱’에서 고등학생들과 청소년 참정권 문제에 대한 토론을 벌였다.

도올은 8일 방송되는 ‘도올스톱’에서 인천의 고등학교를 방문했다. 그는 30여 명의 고등학생들과 청소년 참정권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현재 만 18세부터는 군 복무, 국가 공무원 응시, 결혼이 가능하다. 하지만 투표와 정당 가입 등 정치 활동은 불가능하다. 고등학생들과 도올은 투표 가능 연령을 현행 만 19세에서 만 18세까지 낮추는 방안을 두고 치열한 논쟁을 벌였다.

도올은 고등학생들과의 질의응답 시간을 갖기도 했다. 그는 진로뿐 아니라 사회 문제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 청소년들에게 해법을 내놨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