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다움’ 김소영 “안경, 女아나운서들에 금기시되는 아이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남자다움' 김소영 / 사진제공=SBS플러스

‘남자다움’ 김소영 / 사진제공=SBS플러스

SBS플러스 예능 ‘남자다움, 그게 뭔데?’(이하 남자다움)의 MC 김소영이 “뉴스 진행 때 안경을 쓰고 싶었다”고 밝힌다.

7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남자다움’에서 김소영은 여자 아나운서들에게 금기시됐던 안경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이날 ‘남자다움’은 ‘안경’을 주제로 남자다움을 담을 수 있는 자신만의 아이템을 선정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 과정에서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소영은 여자 아나운서들의 안경 착용과 이에 대한 사회적 시선에 대해 발언하며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소영은 “보통 남자 앵커는 안경을 쓰는 것이 자유로운데 여자 아나운서나 앵커들이 안경을 쓰면 ‘왜 썼지?’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아직도 많다”고 말했다. 사실 시력이 좋지 않아 뉴스 진행 때 안경을 쓰고 싶었으나 여자 아나운서나 앵커들이 안경을 쓸 수 없는 분위기에 이를 실행하기가 어려웠다고 밝혔다.

이현우는 “그러고보니 뉴스 진행하시는 여성 앵커가 안경을 쓴 경우를 본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김소영은 “언젠간 안경을 쓰고 방송을 하고싶다고 생각했는데 오늘 하게 됐다”고 했고, 이현우는 “잘 어울린다”고 지지하며 훈훈한 분위기로 대화를 마무리했다.

‘남자다움’은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30분 SBS Plus, 목요일 오후 8시 20분 SBS funE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