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찬 상영중’, 예능판 시네마천국…마지막까지 감동 선사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절찬 상영 중-철부지 브로망스' 최종회 방송 화면 캡처

KBS2 ‘절찬 상영 중-철부지 브로망스’ 최종회 방송 화면 캡처

KBS2 ‘절찬 상영 중-철부지 브로망스'(이하 절찬 상영 중)이 최종회까지 감동을 선사했다.

배우 고창석, 성동일, 이준혁, 이성경은 지난 6일 방송된 ‘절찬 상영 중’ 최종회에서 단양의 절경으로 불리는 충주호 나들이에 나섰다. 유람선을 타고 처음으로 외식까지 한 이들은 그간의 여정을 되짚었다. 이어 마지막 상영작인 ‘아이 캔 스피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마지막 날이기에 영화 상영은 물론, 애곡리 주민들에게 뜻깊은 추억을 선사하고자 했다.

많은 주민들은 이른 시간부터 영화 상영을 위해 찾아왔다. 네 배우들은 애곡리 주민들에게 친근하게 인사하며 반겨줬다. 이들은 본격적인 상영 전 재롱잔치를 준비해 웃음을 선사했다. 고창석과 이성경은 신나는 트로트 무대를 선보였고, 주민들의 요청으로 즉석에서 마술쇼를 펼치기도 했다.

이후 마지막 영화인 ‘아이 캔 스피크’가 상영됐다. 애곡리 주민들은 영화 속 인물들에게 감정을 이입하며 웃음과 눈물을 쏟아냈다. 배우들 역시 애곡리 주민들과 다양한 감정을 공유했다.

방송 말미 주민들과 네 배우들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애곡리에는 극장이 없었기에, ‘절찬 상영 중’이 준비한 4일간의 영화 상영은 주민들에게 첫 극장의 추억이었다. 또한 커다란 감정의 파도와도 같았다. 성동일은 “영화를 더 소중하게 찍어야겠다”라며 배우라는 일에 대해 되짚어 봤다. 이준혁은 “‘영화란 것은 굉장한 것이구나’라고 생각했다”라며 영화라는 콘텐츠의 힘을 느꼈다고 밝혔다. 이들은 “많은 것을 선물 받은 행운이었다”라는 소감과 함께 눈물을 글썽였다.

‘절찬 상영 중’은 문화적으로 소외된 지역을 직접 찾아가 야외 극장을 짖고 영화를 상영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절찬 상영 중’은 쉽게 극장을 찾아 영화를 관람할 수 없는 이들을 위해 출발한 프로그램으로, 영화의 추억을 선물하고 감동을 선사했다. 이에 참여한 고창석, 성동일, 이준혁, 이성경 역시 진솔한 태도로 프로그램에 임했으며 친근하고 따뜻하게 애곡리 주민들과 소통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