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 허성태, 교도소 안팎서 활약..’악행 끝판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크로스'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크로스’ 방송화면 캡처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극본 최민석, 연출 신용휘)의 허성태가 악행을 계속하고 있다. 교도소 안과 밖에서 끝없이 악행을 계획하고, 실행에 나섰다.

지난 6일 방송된 ‘크로스’에서는 악행을 시작하는 형범(허성태)의 모습이 담기며 긴장감을 더했다. 첫 만남 이후 인규(고경표)에 대한 묘한 호기심을 키워 온 형범은 진료실에서 단둘만 있는 시간에 그를 향해 은밀한 아르바이트를 제안했다. 교도소 안에서도 불법 장기밀매 계획을 이어간 것. 또 동료 만식(정도원)에게 인규를 새로운 장기적출 담당자로 사용하라고 전한 뒤 “일단 코부터 꿰서 공범만 만들어 놓으면 그다음부턴 우리 마음대로 조종할 수 있다”며 인규를 자신의 꼭두각시 만들 계획을 밝혔다.

‘절대악’ 김형범의 악행은 교도소 안에서도 이어졌다. 이전부터 악감정을 품어온 지남(유승목)의 아들이자 자신과 같은 교도소에 수감 중인 성호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해 성인 잡지까지 쥐여주며 자신에 대한 경계심을 풀게 만드는 한편, 그런 그를 의미심장한 눈으로 바라봐 보는 이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이처럼 허성태는 끝없는 사고를 일으키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강인규 역의 고경표와 펼치는 심리전도 재미를 더한다.

반사회적 성향으로 사람을 쉽게 믿지 않는 형범이 인규를 향해 강한 믿음을 보여주다가도, 중요한 순간마다 그의 생각을 꿰뚫는 듯한 날카로운 질문을 하거나 속내를 알 수 없는 표정을 짓는다.

극 말미, 형범이 소개해준 장기밀매 수술장에서 수술 직 전 납치된 소녀와 탈출한 인규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의 복수전이 어떻게 전개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