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 청춘 심은 데 웃음 난다…제대로 일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화면 캡처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가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연출 이창민)에서는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 머물게 된 윤아(정인선)의 모습을 담았다. 독특한 개성을 지닌 인물이어서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

수아(이주우)와 새 연인 윤석(설정환)을 본 동구(김정현)는 그의 질투심을 유발하기 위해 윤아와 위장 연애를 시도했다. 두 사람의 거짓말로 윤아는 졸지에 초등학교 때 대학과정을 섭렵한 천재 의사가 됐다. 아기 솔이는 준기의 아이였다가, 준기와 윤아의 아이로 둔갑하는 상황이 이상하게 흘러갔다.

서진(고원희)은 짝사랑하던 선배와 창고에 갇히면서 묘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그러나 반나절만 면도를 안 해도 턱과 코밑에 수염이 나는 비밀을 들키지 않으려다 짝사랑 선배를 책으로 내려쳐 기절시키고 말았다.

사업도 연애도 되는 일 하나 없는 청춘군단의 쉴 새 없이 터지는 사건, 사고는 배우들의 열연으로 재미를 더했다. 시청자들은 “버릴 캐릭터 하나 없이 다 사고뭉치들. 눈 뗄 수 없는 사건 사고 속에 웃음이 터진다” “중독성 강한 마성의 드라마. 한 번 보면 멈출 수 없다” 등 호평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