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예X김정균, ‘불타는 청춘’서 사제지간으로 만났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지예와 김정균이 SBS ‘불타는 청춘’을 통해 사제 지간으로 만났다.

6일 오후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서는 노래 경연대회를 위해 멤버들이 각자 짝을 이뤄 준비에 나섰다. 이하늘과 강문영, 임재욱과 박선영이 호흡을 맞추게 된 가운데 김정균은 자신의 선생님이 누굴지 궁금해했다.

김정균의 어머니 역시 “누가 올지 기대된다”며 한상 차림에 나섰다. 신길역에서 만나게 된 두 사람. 그는 지예를 보자마자 반가워했다. 그러면서 “평소에 꼭 만나보고 싶었는데 반갑다”며 인사를 건넸다. 지예 역시 “잘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이후 지예가 찾아온 것을 본 김정균의 어머니는 여자가 오자 당황했다. 준비해놓은 식사를 대접하며 긴장한 모습도 보여 웃음을 선사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