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강문영, ‘아모르 파티’ 도전 “골 아프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불타는 청춘’ 강문영이 이하늘의 제안으로 김연자의 ‘아모르파티’를 연습하게 됐다.

6일 오후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강문영의 노래 선생님으로 이하늘이 나섰다. 이하늘은 “과거 영상을 봤는데 누나는 다 잘한다”고 칭찬했다. 그는 “하지만 그렇게 잘하는 사람이 뻔한 걸 하면 재미 없다”면서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것을 예고했다.

그가 내놓은 선곡은 바로 김연자의 ‘아모르파티’. 백댄서들의 안무를 보던 강문영은 “보기만 해도 골이 아프다”고 털어놨다. 이어 안무 연습 시간이 되자 그녀는 “하늘이는 잘되는데 나만 어려운 것 같다”고 고민했다.

몸을 제대로 움직이지 못해 ‘터미네이터 문영’이라는 별명이 붙은 그녀를 본 이하늘은 “아무래도 안되겠다. 서서 노래를 부르는 것으로 바꾸자”고 제안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