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 정인선, 김정현에 고무장갑+거품 따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화면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화면

‘으라차차 와이키키’ 정인선이 김정현의 따귀를 때렸다.

6일 방송된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한윤아(정인선)는 설거지를 하다가 그릇을 깼다.

이를 본 강동구(김정현)는 “아직 나는 그쪽이 사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다. 일하는 것 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이때 한윤아의 아기가 울기 시작했다. 강동구는 깨진 그릇은 자신이 치우겠다며 한윤아에게는 아기를 보러 가라고 했다.

한윤아는 급히 고무장갑을 벗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한쪽이 날아가 강동구의 뺨을 때렸다. 당황한 한윤아는 고무장갑을 낀 나머지 손으로 강동구의 볼을 만지다 거품까지 묻혔다.

강동구는 결국 참지 못하고 소리를 질렀고, 한윤아는 “죄송하다”고 사과한 뒤 방으로 들어갔다. 이 광경을 지켜보던 봉두식(손승원)은 강동구에게 “요즘 예민하다. 민수아(이주우) 때문이냐”라고 물었다가 강동구의 짜증을 뒤집어 썼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