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출신 B, 부실 공연으로 경희대 학위 취득 의혹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유명 아이돌 그룹 출신의 B가 부실한 공연으로 경희대학교 대학원 석사 학위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6일 SBS는 “유명 아이돌 가수가 논문 대신 기준에 못 미치는 허술한 공연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SBS에 따르면 B는 지난해 5월 6일 길거리 공연 형식으로 노래를 부르는 형식을 졸업논문 대신 대학원에 제출했다. 이를 통해 실용음악 석사 학위를 받았다.

그러나 졸업 공연은 반드시 연주자와 함께 1시간 넘게 공연해야 하는 것이 원칙이다. B는 연주자 없이 혼자 30분만 공연했으며, 영상은 물론 공연 수준도 다른 졸업공연에 비해 떨어진다는 설명이다.

특히 B가 공연한 경희대 노천극장은 사용허가를 받아야 하는 곳이다. 그러나 학교 관계자는 “5월뿐만 아니라 작년 4·5·6·7·8월 쭉 찾아봤지만 공연은 없었다. (학생들이 행사를 한다거나 공연을 한다고 해도) 안 빌려준다”고 했다.

더불어 B의 졸업공연을 심사하기로 된 교수는 SBS와 인터뷰를 통해 “심사위원장이었다는 말을 최근에 들었다. 잘 기억이 안 나고 일단은 학과에 확인을 해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현재 B와 그의 소속사는 묵묵부답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의 석사 학위취득에 대해 제보를 받아 수사를 검토 중이다.

경희대는 앞서 정용화,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