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 고경표, 아이 살리고 교환 이식 수술 성공할까 (종합)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tvN '크로스'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크로스’ 방송화면 캡처

고경표가 불법 장기 매매 현장을 잡기 위해 미끼가 됐다. 그는 현장에서 구한 아이를 살려내고 교환 이식 수술까지 성공해낼 수 있을까?

6일 오후 방송된 tvN ‘크로스’에서는 강인규(고경표)가 두 가지 선택에 마주쳤다. 고정훈(조재현)이 백석규의 신장 수술을 부탁한 것과 김형범(허성태)의 제안으로 장기 매매 현장에 나선 것.

강인규는 김형범의 제안을 받아 들여 수술을 하게 됐다. 하지만 그는 어린 아이의 신장을 빼게 되자 자신의 과거를 떠올렸다. 결국 그는 아이를 데리고 탈출을 시도했다.

한편 고정훈과 병원 사람들은 불안해했다. 수술 시간이 되도록 강인규가 도착하지 않은 것. 다행히도 강인규는 아이와 함께 병원에 도착했다.

그를 기다리던 고지인(전소민)은 “지금 뭐하는 거냐. 수술 시작한지 얼마나 된지 아냐”며 따졌다. 그러면서 “당장 수술실로 가라”고 요청했다.

이에 강인규는 수술실로 발길을 돌리려 했으나 아이에게 어레스트(심정지)가 왔다. 강인규는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다. 손연희(양진성)이 그를 도왔다.

계속해서 살리려 시도했지만 아이는 깨어나지 않았다. 의사들 역시 심박수가 0인 것을 보고 거의 포기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아이를 살려야 한다”고 말한 강인규. 옆에서 지켜보던 고지인은 “우리 한 번 시도해보죠”라고 말해 긴장감을 더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