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유미 “야심가→소박한 행복 추구… 지금의 내가 좋아”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개그우먼 강유미가 “지금의 이 상태가 마음에 든다”고 만족스러워 했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강유미의 일상을 조명했다.

KBS2 ‘개그콘서트’로 스타덤에 올랐던 강유미는 최근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활동하고 각종 시사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등 이전과는 전혀 다른 행보로 주목받고 있다.

이에 대해 강유미는 “예전에는 싸이, 비, 방탄소년단이 미국에 진출한다고 하면 기사를 스크랩해서 ‘나도 저렇게 돼야지’ 하는 야심이 들끓는 스타일이었다”며 “그런데 지금은 주제 파악을 한 건지 포기를 한 건지 모르겠지만 엄청난 도약을 꿈꾸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소박하게 가족들 먹고 싶은 것 먹고, 안정 되게 살고 저 혼자 집에서 안락하게 지내고, 지금 이 상태가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강유미에 대한 주위의 평가는 어떨까? 절친한 사이의 개그우먼 안영미는 “자기관리가 철저한 친구”라고 칭찬했다.

특히 “신인 시절 아무도 나와 코너를 짜려고 하지 않았다. 내 캐릭터가 애매해서였다. 1년 정도를 쉬었는데 유미가 와서 ‘나와 같이 해보자’고 했다. 그렇게 ‘GO GO 예술속으로’라는 코너를 짰다. 덕분에 ‘사람들을 웃기면 내가 배로 즐겁구나’라는 것과 무대의 맛을 느꼈다. 원래 (개그를) 1년만 하고 그만두려고 했는데 유미 덕분에 지금의 제가 있다”고 고마워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