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악플 고통 호소 “18년 시달려.. 넘길 수 없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SBS '본격 연예 한밤' 방송화면

/사진=SBS ‘본격 연예 한밤’ 방송화면

가수 겸 배우 하리수가 “18년간 악플에 시달렸다”고 호소했다. 6일 방송된 SBS ‘본격 연예 한밤’에서다.

하리수는 최근 도를 넘는 악성 댓글에 대해 고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본격 연예 한밤’에서는 이를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

하리수는 자신의 셀카와 관련한 기사에 달린 댓글을 인용하며 “‘다이어트냐 성형이지’라는 악플을 얻었다. 18년 동안 악플에 시달렸고 넘겼다. 성형한 것은 성형했다고 말한다. 아저씨, 삼촌이라는 반응도 웃어 넘겼다. 그러나 성적 비하는 넘길 수 없었다”고 단호히 말했다.

그러면서 “성기 등을 이용한 성적 비하를 비롯해 살해 협박까지 있었다”며 “지금 이혼을 했지만 전 남편과 있을 때도 정말 심한 악성 댓글에 시달려야 했다. 죽고 싶은 생각도 들었다”고 솔직히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 따르면 하리수는 이 때문에 새 앨범 준비도 중단했다. 그는 “나를 왜 죽이고 싶은지. 같은 대한민국 국민”이라고 토로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