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영 “트로트 가수, 10년 만에 이룬 꿈… 난리났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뮤지컬배우 김호영이 트로트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김호영은 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최근 발표한 트로트 음원 ‘짜라짜짜’를 불렀다.

이에 앞서 김호영은 “나는 어릴 때부터 남들이 동요 부를 때 트로트를 불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0여년 전부터 트로트 앨범을 내고 싶었는데 꿈을 이뤘다”고 했다. MC들이 ‘짜라짜짜’의 반응을 묻자 김호영은 “난리났다”며 특유의 테이블을 두드리는 동작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