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사랑해’ 한혜린, 이성열 정체 알았다 “홍석=홍석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캡처

‘미워도 사랑해’ 한혜린이 이성열의 정체를 알게 됐다.

6일 오후 방송된 KBS1 ‘미워도 사랑해’에서는 정인우(한혜린)가 구종희(송유현)와 홍석표(이성열)이 대화를 나누는 것을 보게 됐다.

이에 의구심이 든 그녀는 변부식(이동하)을 찾아가 “홍석씨에 관한 이야기인데..”라며 홍석이라는 이름으로 살고 있는 석표에 대해 물었다.

그의 이름을 들은 변부식은 민감하게 반응했다. 그러자 정인우는 “이름만 나와도 이렇게 예민해지는데 그 사람 누구예요?”라고 물었다. “남의 일 신경 안 쓰는 오빠와 구실장님이 신경 쓰는게 이상하다”며 “센터랑 관련 있는 사람이냐”고 물었다.

변부식은 망설이다 “지니어스 대표 이사가 바뀐 것 알고 있지? 쫓겨난 대표 이사가 홍석표야”라며 홍석과 홍석표가 동일인물임을 털어놨다. 그는 “쫓겨나긴 했어도 회사 내 영향력이 만만치 않다”며 “너가 센터장 걸림돌이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