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송옥숙, 드디어 눈 떴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캡처

송옥숙이 드디어 눈을 떴다. 표예진과 전미선은 이를 알게 된 후 기뻐했다.

6일 오후 방송된 KBS1 ‘미워도 사랑해’에서는 병원에서 혼수상태에 빠져 있던 김행자(송옥숙)이 정신을 차렸다. 이를 알게 된 길은조(표예진)은 “아줌마가 눈을 떴다”며 좋아했다.

병원에 찾아온 길명조(고병완)과 길은정(전미선) 역시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정근섭(이병준)은 당황했다. 그의 재산을 빼돌렸기 때문.

정근섭은 병원에 찾아와 슬픈 얼굴을 한 채 “드디어 행자씨가 일어났다”며 놀란 척 했다. 길은정이 “이제 건물이나 재산 관련해서 모든 진실을 언니가 알게 되겠다”고 분노하자 정근섭은 “사람이 깨어났는데 그게 무슨 소리냐”며 “의사한테 상태를 물어봐야겠다”고 다급하게 나갔다.

이를 지켜본 길은정은 “그동안 받은 설움 한꺼번에 날려줄 것”이라고 복수를 다짐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