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사랑해’ 표예진, 이병준에 합의금 뺏겼다… 송옥숙 앞 ‘오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캡처

‘미워도 사랑해’ 표예진이 전미선을 위해 준비한 합의금을 이병준에게 빼앗겼다.

6일 오후 방송된 KBS1 ‘미워도 사랑해’에서는 길은조(표예진)이 고모 길은정(전미선)을 위해 자신의 물건을 팔아 합의금을 준비했다.

하지만 이를 알게 된 정근섭(이병준)은 커미션을 언급하며 “이 정도면 다행 아니냐. 내 가게에서는 영업하지 말라”며 일부를 빼앗아갔다.

다행히 길은조는 합의에 성공했다. 하지만 “일부 부족한 금액은 채워야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좌절했다. 이후 김행자(송옥숙)을 찾아간 길은조는 “세상에 쉬운 일 하나 없고 공짜가 없는 것을 알았다”며 오열했다. 그러면서 “아줌마 품이 너무 그립다. 너무 보고 싶다”고 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