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창의, 강세정에 3개월 시한부 고백 “죗값 받는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내 남자의 비밀’ 송창의가 강세정에게 “길어야 3개월”이라고 자신의 상태를 고백했다.

6일 방송된 KBS2 ‘내 남자의 비밀’에서 기서라(강세정)는 한지섭(송창의)이 아프다는 사실을 눈치챘다. 이에 한지섭을 직접 찾아가 확실히 물었다.

기서라는 “나는 당신이 죽든 말든 상관 안 한다. 원수보다 못한 사이니까. 그렇지만 해솔이는 아니다. 지금도 당신만 아빠라고 생각하는데 당신이 갑자기 사라지면 뭐라고 얘기하냐”고 다그쳤다.

한지섭은 “제발 나 좀 내버려두라”며 “나 상관말고 해솔이, 강인욱이라 잘 살라”고 했다. 한지섭의 말투에서 이상한 낌새를 느낀 기서라는 “당신, 죽냐”고 물었다.

한지섭은 “벌받은 거다. 당신이랑 해솔이한테 지은 죄, 강재욱한테 지은 죄, 그 죗값 지금 받고 있는 것”이라며 “길어야 3개월이라고 한다”고 알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