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박정아, 이휘향·박철호 사이 의심 “왜 매일 붙어다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내 남자의 비밀’ 박정아가 이휘향과 박철호의 사이를 의심하게 됐다.

6일 방송된 KBS2 ‘내 남자의 비밀’에서 진해림(박정아)은 박지숙(이덕희)을 찾아가 무릎을 꿇었다.

진해림은 “엄마마저 아빠를 내치면 아빠는 기댈 데가 없다”고 빌었다. 그러나 박지숙은 “왜 기댈 데가 없냐. 지금도 네 생모랑 대책모의하고 있을 텐데”라고 조소했다.

이에 진해림은 자신의 생모를 물으려 진국현(박철호)을 찾아갔다. 때마침 진국현의 사무실에는 위선애(이휘향)가 있었다.

진해림은 “왜 두 분이 같이 계시냐”고 날카롭게 물었다. 위선애가 “의원님이 어떻게 지내시는지 걱정돼 찾아왔다”고 해명하자 진해림은 “어머니가 왜 우리 아빠를 걱정하시냐. 안사돈, 바깥사돈이 무슨 친근한 사이라고 매일 붙어다니냐”고 소리쳤다.

진해림은 “아빠한테 묻고 싶은 게 있어서 왔는데, 묻고 싶은 마음이 사라졌다”며 의미심장한 눈빛을 보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