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생에 웬수들’ 다가가는 구원, 밀어내는 최윤영, 명지연 목격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전생에 웬수들' 방송화면

/사진=MBC ‘전생에 웬수들’ 방송화면

‘전생에 웬수들’ 구원은 다가가고 최윤영은 밀어냈다.

6일 방송된 MBC ‘전생에 웬수들’에서는 민지석(구원)과 최고야(최윤영)가 입을 맞췄다. 이를 계기로 민지석은 최고야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최고야는 이를 거절했다.

그러나 민지석은 오히려 적극적으로 구애했다. 그러면서 “나는 어디든 당신과 함께 걸어갈 준비가 됐다”고 담담히 말했다.

민지석은 최고야의 모친인 우양숙(이보희)도 만났다. 우양숙은 민지석에게 고마움을 표하려 반찬을 주러 갔다가 지갑을 두고 왔다. 민지석은 지갑을 갖다 준다는 명목으로 또 다시 최고야를 찾아갔다.

최고야가 “이런 건 퀵으로 보내도 됐지 않냐”고 냉랭히 말하자 민지석은 “정말 모르냐”고 뒤물었다. 그는 “내가 먼저 더는 다가가지 않겠다고 선 그었고 그 선을 넘을 생각도 없었다”며 “그런데 이 지갑을 보는 순간 좋았다. 당신을 한 번 더 볼 명분이 생겼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귀자고 이러는 거 아니다. 당신이 혼자 짊어진 짐 나하고 나누자는 거다. 나도 악몽을 안 꾸기 시작했다. 언제부터인가 생각했더니 당신을 좋아하면서부터다. 당신도 내가 갖고 있는 마음의 짐 나눠 달라”고 부탁했다.

한편, 이 장면을 우연히 목격한 민지석의 사촌 조혜은(명지연)은 충격에 휩싸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