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생에 웬수들’ 구원, 이보희에 “최윤영, 있는 그대로 예쁜 사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전생에 웬수들' 방송화면

/사진=MBC ‘전생에 웬수들’ 방송화면

‘전생에 웬수들’ 구원이 이보희에게 “최윤영은 있는 그대로 예쁜 사람”이라고 칭찬했다.

6일 방송된 MBC ‘전생에 웬수들’에서 우양숙(이보희)은 승소를 도와준 민지석(구원)에게 고마움을 표하기 위해 변호사 사무실을 찾았다.

민지석은 우양숙에게 “고야 씨의 어머니라고 들었는데, 언니가 와계셔서 놀랐다” “피부가 곱다”는 등 칭찬을 늘어놓았다.

우양숙은 고마워하며 민지석을 위해 챙겨온 반찬을 꺼냈다. 민지석은 바로 반찬을 꺼내먹으며 “누가 어머니 사위가 될지 궁금하다. 어머니가 항상 이렇게 맛있는 것 해주시지 않겠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고야 씨가 참 따뜻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어머니를 닮아서 그런 것 같다”고 수줍게 미소지었다. 우양숙이 “우리 고야가 외모는 좀 그래도 마음은 어디 내놔도 안 빠진다”고 뿌듯해하자 우양숙은 “아니다. 그렇게 안 꾸며도 예쁠 수 있는 사람 나와보라고 하라”며 “고야 씨는 있는 그대로 참 예쁜 사람”이라고 얼굴을 붉혔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