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라프의 겨울왕국’, ‘코코’ 오프닝→엔딩 단편으로 변경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영화 '코코' 포스터/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영화 ‘코코’ 포스터/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디즈니·픽사 영화 ‘코코’의 오프닝 단편 애니메이션 ‘올라프의 겨울왕국 어드벤처’가 오는 8일부터 상영 순서를 변경한다.

‘코코’의 오프닝 단편 애니메이션 ‘올라프의 겨울왕국 어드벤처’ 러닝타임은 약 20분으로 그간 디즈니·픽사 영화에서 볼 수 있었던 10분 이내의 단편 애니메이션에 비해 다소 길다. 디즈니와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을 극장에서 접해본 적 없는 관객들 사이에서 다른 상영관에 들어왔다는 오해와 혼선이 빈번했다. 이에 월드디즈니컴퍼니 코리아는 오는 8일부터 ‘올라프의 겨울왕국 어드벤처’의 노출 시점을 ‘코코’ 엔딩 크레딧이 올라간 뒤로 변경한다.

‘올라프의 겨울왕국 어드벤처’는 오프닝 단편에서 엔딩 단편으로 러닝 타임 변동 없이 ‘코코’ 극장 상영 종료시까지 적용될 예정이다.

‘코코’는 뮤지션을 꿈꾸는 소년 미구엘이 우연히 죽은 자들의 세상으로 들어가면서 벌어지는 황홀하고 기묘한 모험을 그린 디즈니·픽사 영화다. 엔딩 단편 ‘올라프의 겨울왕국 어드벤처’는 ‘겨울왕국’의 신스틸러 올라프가 특별한 크리스마스 가족 전통이 없는 엘사와 안나를 위해 아렌델 왕국의 크리스마스 전통을 찾아 순록 스벤과 함께 모험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