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간장’ 이주형, 사제 로맨스부터 10년 우정까지…청춘매력 발휘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OCN '애간장' 이주형 / 사진=방송화면 캡처

OCN ‘애간장’ 이주형 / 사진=방송화면 캡처

신예 이주형이 OCN 월화드라마 ‘애간장’을 통해 존재감을 뽐냈다.

이주형은 6일 종영을 앞둔 ‘애간장’에서 추근덕 역으로 열연을 펼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주형은 소년미 넘치는 고등학생 시절부터 유명배우가 된 10년 후까지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귀여움과 뻔뻔함이 오가는 캐릭터의 매력을 마음껏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극중 친구들과의 격의 없는 대화와 행동 속에 묻어나는 각별한 우정은 때로는 웃음과 재미를 때로는 아련한 감동을 자아냈고, 학창시절 선생님 백나희(조승희)를 향한 한결 같은 진심으로 마침내 첫사랑을 이루는 사제 로맨스를 선보여 설렘을 안기기도 했다.

이주형의 꾸밈없는 연기와 찰떡같은 캐릭터 소화력은 극에 활기를 불어 넣으며 청춘 로맨스 드라마 ‘애간장’의 청량하고 밝은 분위기를 이끌어냈다.

이주형은 KBS2 ‘내일도 칸타빌레’, JTBC ‘마담 앙트완’ 등에서 차별화된 캐릭터를 선보인 바 있다. 모델 출신에서 배우로서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으며 안방극장 기대주로 떠오르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