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몬’ 강호동X김희선, ‘섬총사’ 남매 케미 이어간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올리브 '토크몬' 예고편 캡처

사진=올리브 ‘토크몬’ 예고편 캡처

강호동과 김희선이 올리브 ‘토크몬’에서 다시 만난다.

지난 5일 방송된 ‘토크몬’ 다음 주 예고에서는 김희선이 새로운 MC로 합류하는 모습이 예고됐다. 앞서 ‘섬총사’에서 호흡을 맞췄던 두 사람이 토크쇼에선 어떤 케미를 보여주게 될지 기대를 모은다.

공개된 예고편에서 강호동과 김희선은 아웅다웅 케미를 선보였다. 특히 강호동은 ‘안방 마님’ 김희선에게 계속해서 구박을 받았다. “멕시코는 지금 멧시고”라고 농담을 던지는 강호동에게 김희선은 “어우 나 간다”며 냉정한 리액션을 보여줬고, 김희선과 함께 앉은 소파의 가장자리로 무의식적으로 몸을 옮기는 강호동의 모습이 폭소를 자아냈다.

‘토크몬’은 연예계에서 토크 고수로 알려진 ‘토크 마스터’와 재야에 숨겨진 토크 원석인 ‘토크 몬스터’가 한 팀을 이뤄 펼치는 2인 1조 토크 배틀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50분 올리브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