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야 파도야’ 이경실 “경상도 사투리 연기 도전…인정받고 싶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이경실이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TV소설 ‘파도야 파도야’(극본 이현재 이향원, 연출 이덕건)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이경실이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TV소설 ‘파도야 파도야’(극본 이현재 이향원, 연출 이덕건)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로 복귀한 이경실이 “인정받고 싶다”고 소원했다.

6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TV소설 ‘파도야 파도야’ 제작발표회에서다.

이경실은 “2년 만에 복귀를 하게 됐다. 다시 일을 하게 되면 예능보단 드라마를 하고 싶었다. 예능에선 내 얘길 해야 하니까”라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지금 기분이 좋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경실은 “가끔 연기할 때 전라도 사투리를 많이 썼는데, 이번엔 처음으로 경상도 말투를 쓰게 됐다. 개인적으로 도전이다. 극복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많은 사람들에게 ‘이경실이 저런 역도 할 수 있구나’라고 인정받고 싶다”고 덧붙였다.

‘파도야 파도야’는 전쟁으로 이산가족이 되고 전 재산을 잃어버린 오복실과 가족들이 온갖 고난에 굴하지 않고 꿋꿋하게 살아가며 꿈을 이루고 가족애를 회복해가는 내용을 담은 드라마다. 오는 12일 오전 9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