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미리 즐기는 키워드 #공감 #캐릭터 #파란만장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KBS2 '추리의 여왕2' 스틸컷 / 사진제공=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 / 에이스토리

KBS2 ‘추리의 여왕2’ 스틸컷 / 사진제공=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 / 에이스토리

KBS2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 유영은)의 제작진이 주목할 만한 세 가지 키워드를 공개했다.

◆ 공감 백배 생활 밀착형 에피소드

‘추리의 여왕 시즌2’는 머리 아프고 복잡한 수사물 대신 누구나 추리에 빠져들 만한 유쾌함을 추구한다. 현시대에 발생하는 작은 사고부터 큰 범죄사건까지 하완승(권상우), 유설옥(최강희)과 함께하며 범인을 추적하는 스펙터클하고도 흥미진진하게 생활 밀착형 드라마를 선보인다는 설명이다.

하완승, 유설옥이 각각 직장, 생활터전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며 겪는 좌충우돌 스토리도 우리의 현실과 맞닿아 소소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을 전망이다.

◆ 새로운 인물들이 함께 하는 시즌2

권상우(하완승 역)와 최강희(유설옥 역) 등 시즌1 배우들은 물론 이들의 일상을 더 다채롭게 만들어줄 새 인물들이 등장한다.

파티셰 정희연 역의 이다희, 하완승의 경찰대 동기이자 라이벌인 계팀장 역의 오민석, 완승의 형 하지승 역의 김태우가 추리군단에 투입되며 극을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특히 형의 등장이 하완승에게 어떤 영향을 줄지 지켜보는 것도 관전 포인트다. 대한민국 최고의 엘리트 형과 세상 무서울 것 없는 까칠한 동생이 만들어갈 특별한 이야기가 기대된다.

◆ 파란만장한 경찰서의 삶

시즌1은 하완승과 유설옥의 동네를 배경으로 두 사람의 끈끈한 파트너십이 추리를 이끌었다면 이번엔 사건의 중심지인 경찰서로 들어온다. 대한민국 강력 사건들이 한데 모인 곳으로 들어온 하완승과 수사 파트너 유설옥이 중진서를 중심으로 사건 해결을 위해 앞장선다.

주 무대를 옮겨오면서 새롭게 투입된 다양한 인물들이 하완승의 든든한 추리군단이 되어준다. 경찰서에서 벌어지는 스토리들로 웃음과 공감, 진한 감동까지 유발하며 밝은 분위기를 이끌어간다.

제작진은 “전반적으로 경쾌한 기조와 짜릿한 카타르시스가 조화롭게 어우러지며 상반기 안방극장을 책임질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추리의 여왕 시즌2’는 드라마 ‘흑기사’ 후속으로 오는 2월 28일(수) 밤 10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본방송에 앞서 21~22일 ‘시즌1 몰아보기’를 통해 예비 시청자들을 만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