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영 “절친 비, ‘김호영의 시대가 왔다’고 격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프리뷰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프리뷰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가수 비로부터 “너의 시대가 왔다”는 격려를 들었다고 말했다.

6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전설의 주먹구구(口口) 특집! 해치지 않아요’로 꾸며져 김호영을 비롯해 이동준, 임태경, 윤형빈이 출연한다.

김호영은 지난해 12월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당시 화려한 입담과 인맥을 자랑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에 대해 김호영은 절친한 사이의 비가 ‘라디오스타’ 이후 연락을 했다고 말했다. “드디어 너의 시대야”라는 격려를 받았다는 것.

김호영은 “’라디오스타’에 나온 모습이 실제 내 모습”이라며 “책상 두드리고 말도 재밌게 하니 신선하게 다가간 것 같다. 다른 친구들도 내게 ‘드디어 (사람들이) 널 알아봤다’라고 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김호영과 함께 출연한 임태경은 평소 보여준 황태자 이미지와 달리 네 살 때부터 복싱과 태권도를 배웠다고 말했다. 그는 “노는 고등학생 형들이 매일 권투 글러브 두 세트를 갖고 저를 데리고 다녔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초등학생 시절 맨주먹으로 돌덩이를 격파한 이야기도 공개했다. 믿기 힘든 수준의 이야기를 늘어놓은 임태경은 이를 증명하기 위해 맨주먹으로 송판을 격파했다. 또 전통 무예 검술도 선보였다.

김호영과 임태경이 출연하는 ‘비디오스타’는 오늘(6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