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합’ 강민혁, 조선시대 절세미남 役… ‘여심 저격’ 예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궁합'/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궁합’/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궁합’에서 연기 변신을 꾀한 배우 강민혁이 주목 받고 있다. 강민혁은 경국지색 절세미남 강휘 역할을 맡아 조선시대 옴므파탈의 탄생을 예고한다

‘궁합’은 조선 최고의 역술가 서도윤이 혼사를 앞둔 송화옹주와 부마 후보들 간의 궁합풀이로 조선의 팔자를 바꿀 최고의 합을 찾아가는 역학 코미디. ‘궁합’이 올림픽에 버금가는 부마 올림픽을 예고하는 가운데, 경쟁력 있는 부마 후보 강휘 캐릭터를 맡은 강민혁이 눈길을 끈다.

강민혁은 ‘궁합’에서 수려한 외모와 끼로 남녀를 가리지 않고 주변에 사람이 꼬이는 마성을 가진 도령 강휘 역할을 맡았다. 강휘는 세간의 동경 어린 시선을 즐기고 송화옹주의 남편이 되어 세상의 끝없는 관심을 받고자 하는 인물이다. 그는 타고난 도화살로 조선 팔도의 여심을 흔드는 역할을 위해 꾸준히 운동을 했다. 그는 최근 ‘궁합’ 제작보고회에서도 “’궁합’은 내 인생작이 될 것 같다”며 영화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특히 티저 예고편에서도 큰 화제를 모은 그의 화난 등짝에 대해서는 “얼굴이 웃는 관상이라, 등이라도 화나 보이게 하려고 노력했다”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또 강민혁은 “평상시에도 사주와 궁합을 보는 편이고 부모님도 일년에 한번씩은 꼭 사주를 보는 걸로 알고 있다. 너무 사주에 매달리기보다는 좀 더 친근하고 재미를 위한 이벤트라고 생각한다면 영화 ‘궁합’의 유쾌함 역시 관객들이 공감할 수 있는 중요한 포인트가 될 것 같다”며 영화 관람 포인트도 공개했다.

‘궁합’은 오는 2월 28일 개봉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