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발굴단’, 3개 국어 구사하는 33개월 영재 출연…영재성 계발 위한 특급 솔루션 처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제공=SBS '영재발굴단'

사진제공=SBS ‘영재발굴단’

방영 34개월째인 SBS ‘영재발굴단’에 ‘영재발굴단’보다 어린 33개월 정호세 군이 출연해 ‘다중 언어자’의 능력을 뽐낸다.

호세는 이제 겨우 짧은 문장으로 자신의 의사를 표현하기 시작한 33개월의 어린아이지만 다른 어린아이들과 달리 한글을 읽고 쓰는 것은 물론 일본어의 히라가나도 읽고 쓴다. 게다가 500개가 넘는 영단어를 이미 습득하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호세는 일본인을 만나면 일본어로, 영어권 사람을 만나면 영어로 자유롭게 대화할 정도의 의사소통 수준까지 갖췄다고 한다. 전문가에게 알아본 결과, 호세는 우리말뿐 아니라 영어, 일본어까지 모두 외국어가 아닌 모국어로 인식하는 ‘다중 언어자’임이 확인됐다.

호세는 만 세 살이 채 되지 않은 나이에 이미 한국어, 일본어, 영어까지 섭렵했지만 정작 부모님은 아이를 볼 때마다 걱정과 고민이 앞선다고 말한다. 한창 모국어를 배워야 할 시기에 다양한 언어를 접하게 되면서 오히려 혼란을 겪게 되진 않을지 우려를 표했다. 또 여러 언어를 배움과 동시에 깊이 있는 사고가 가능한지 궁금증을 표했다.

부모님의 고민을 해결해주기 위해 ‘영재발굴단’의 공식 멘토, 노규식 박사가 호세의 일상을 관찰하고 부모님에게 해결책을 제안했다.

3개 국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33개월 호세 군의 다중언어 비결은 7일 오후 8시 55분 ‘영재발굴단’에서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