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 고경표, 의문의 인물에 납치·감금…절체절명 위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제공=tvN '크로스'

사진제공=tvN ‘크로스’

tvN ‘크로스’의 고경표가 납치극에 휘말린다.

‘크로스’(극본 최민석, 연출 신용휘) 제작진은 6일 고경표(강인규 역)가 납치에 이어 기절·감금까지 당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크로스’ 3회에서는 긴박한 4중 추돌 교통사고 현장과 함께 고경표-조재현(고정훈 역)이 신들린 호흡으로 생명이 위급한 산모를 성공적으로 수술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 과정에서 고경표의 집에 침입해 뒷조사를 시작한 정도원(만식 역)과 고경표를 장기밀매 연장으로 사용하기 위해 음모를 꾸미는 허성태(김형범 역)의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 고경표는 납치를 당한 뒤 기절해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의 앞에 돌연 나타난 의문의 사람에 의해 속수무책으로 당한 것. 이어 고경표는 예상하지 못한 공격을 받은 듯 바닥에 쓰러져 온 몸이 축 늘어진 상황이다.

또 수술복 차림으로 앰뷸런스에 갇혀있는 고경표의 모습이 시선을 집중시킨다. 수술용 장갑을 끼고 있는 그의 눈빛에 불안감과 공포심이 뒤엉켜있어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자아낸다. 특히 그의 옆으로 이산화질소통과 산소통 등 다양한 장비들이 눈에 띄며 고경표가 무언가를 보고 충격에 빠진 듯한 표정을 짓고 있어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짐작하게 한다.

과연 고경표를 납치한 정체불명의 사람은 누구일지 그는 어째서 고경표를 납치한 것인지 또 고경표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크로스’ 제작진은 “4회에서는 ‘그 누구도 믿지 마라’는 말을 실감할 수 있는 한 회가 될 것”이라고 밝힌 뒤 “장기밀매를 둘러싼 고경표-허성태의 흥미진진한 눈치게임, 한 생명을 살리기 위한 고경표의 고군분투 등 눈을 뗄 수 없는 흥미로운 전개가 계속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크로스’는 살의를 품고 의술을 행하는 천재 의사 강인규(고경표)와 그의 살인을 막으려는 휴머니즘 의사 고정훈(조재현)이 생사의 기로에서 펼치는 복수극이다. 6일 오후 9시 30분 4회가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