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타임’ 김호영 “황금 인맥? 먼저 다가가는 스타일”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파워 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캡처

SBS 파워 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캡처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황금 인맥’에 대한 비결을 밝혔지만 “나를 싫어하는 사람도 많다”라고 털어놨다.

김호영은 6일 방송된 SBS 파워 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강소라, 이민정 등 유명 배우들을 포함해 휴대폰에 3천 명의 연락처가 있다고 들었다”라는 질문을 들었다.

그는 “내가 먼저 다가가는 스타일이다. 공연에 초대하고 싶다고 하면 대부분 연락처를 주신다”라며 넓은 인맥을 가질 수 있는 비결을 밝혔다.

하지만 “그런 나를 싫어하는 사람도 있다”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이를 들은 최재림은 “나는 김호영 옆에 있으면 밝은 에너지에 힘을 얻는 편인데, 김호영의 강한 기에 눌리는 사람들도 있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에 DJ 최화정은 “김호영 씨는 말을 자유롭게 하면서도 예의가 있고 범주가 있는 사람인 것 같다”고 위로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