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소희·김재화·이상은, ‘달팽이 호텔’ 체크인…반전 매력 발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달팽이호텔' 2화 / 사진제공=올리브

‘달팽이호텔’ 2화 / 사진제공=올리브

올리브 ‘달팽이 호텔’에 첫 손님들이 찾아온다.

6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 ‘달팽이 호텔’ 2화에서는 나이도, 직업도 제각각인 게스트들의 방문기가 공개된다. 지난 주 첫 방송에서 ‘달팽이 호텔’의 특급 직원 이경규와 성시경, 김민정이 호텔 오픈을 앞두고 손님맞이에 분주한 모습을 보여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서는 어떤 훈훈한 장면들이 그려질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달팽이 호텔’의 1호 투숙객으로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한국 국악의 아이콘 송소희가 등장한다. 깜찍한 외모와 뛰어난 국악실력으로 어린 시절 ‘국민 국악소녀’라는 별명을 얻었던 송소희는 객실에 꼭 필요한 물건으로 전기장판을 꼽으며 전기장판에 대한 집착을 드러낸다. 또 갑자기 훌쩍 ‘나홀로 드라이브’를 떠나겠다고 통보해 총지배인 경규를 당황하게 하는 등 그동안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22세 송소희’의 색다른 매력이 공개될 전망이다.

‘반가운 얼굴’ 배우 김재화도 호텔에 체크인한다. ‘달팽이 호텔’을 찾은 김재화는 두 아들의 엄마가 된 이후 최초의 자유여행으로 혼자만의 시간을 즐기며 행복해 했다는 후문이다. 또 누구와도 잘 어울리는 특유의 친화력으로, 총지배인 경규와 단 둘이 떠난 옷 쇼핑에서도 환상 케미를 뽐내 큰 웃음을 유발한다.

그동안 예능 프로그램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원조 싱어송라이터 이상은은 음악적 영감을 얻기 위해 ‘달팽이 호텔’에 방문한다. 데뷔 30년 만에 리얼 버라이어티 예능에 첫 출연한 이상은은 정선역으로 마중 나온 김민정과의 첫 만남에서 카메라를 의식한 듯 긴장한 모습을 보였으나 특유의 소탈한 성격으로 다양한 게스트들과 특별한 케미를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첫 방송부터 환상적인 호흡을 보였던 ‘달팽이 호텔’ 3MC의 케미스트리 또한 더욱 빛을 발할 것으로 보인다. 본격적인 첫 손님 맞이를 시작한 세 사람은 ‘달팽이 호텔’ 환영 멘트를 만들어 수없이 연습했으나, 긴장한 나머지 박자를 못 맞추는 등 손님들 앞에서 귀여운 실수를 연발하며 웃음을 안길 전망이다.

‘달팽이 호텔’을 위해 직원들이 살신성인하는 모습도 엿볼 수 있다. 총지배인 이경규는 바닥 청소를 하느라 허리가 휘면서도 웰컴 몰카를 포기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투숙객을 위한 이벤트 준비에 끝까지 힘쓰는 모습을 보인다. 호텔 공식 짐꾼으로 임명된 시경은 계속되는 무거운 짐 옮기기에 ‘피난 가시는 줄 알았다’며 힘들어하면서도 손님의 웃음 한 번에 금세 흐뭇해하는 모습을 보여 성실한 직원의 면모를 드러낸다.

‘달팽이 호텔’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올리브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