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릴러 퀸 될 것”… ‘사라진 밤’, 김희애의 변신이 기대되는 이유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희애,사라진밤

배우 김희애가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사라진 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우아함의 대명사 배우 김희애가 파격 변신을 시도했다. 영화 ‘사라진 밤'(감독 이창희)에서 남편에 의해 살해 당한 아내 윤설희 역을 맡은 김희애는 지금껏 볼 수 없었던 미스터리하고 섬뜩한 모습을 선보인다.

6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사라진 밤’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사라진 밤’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사체보관실에서 사라진 시체를 두고 벌이는 단 하룻밤의 강렬한 추적 스릴러. 김희애-김상경-김강우 등 베테랑 배우들이 총출동해 화제를 모았다.

연출을 맡은 이창희 감독은 “시나리오를 쓰면서 생각했던 캐릭터의 이미지가 있다. 김상경 선배는 내가 쓴 중식 캐릭터 그 자체였다. 평소에는 유쾌하고 유머러스하지만, 어딘가 날카로운 모습이 닮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감독은 “김희애 선배는 캐릭터와 오히려 반대 느낌이었는데 ‘김희애 선배가 이런 캐릭터를 연기해도 재미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 김강우 씨의 경우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염두에 뒀다. 세 분을 캐스팅한 게 나에게는 참 운이 좋았다”고 말했다.

김희애는 “원래 스릴러를 무서워해서 잘 못 본다. 그런데 ‘사라진 밤’의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는 무서운것 보다 궁금한 마음이 컸고, 읽는 걸 멈출 수 없었다”라며 “사실 내 분량이 조금 적은데 이런 작품에 참여한다는 것만으로도 너무 좋아서 흔쾌히 출연 제안을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김상경,김희애,김강우,사라진밤

배우 김상경(왼쪽부터), 김희애, 김강우가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사라진 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여러 작품에서 형사 역을 많이 맡았던 김상경은 이번에도 형사 캐릭터를 연기했다. 이 감독은 “김상경 선배가 연기한 우중식은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형사의 이미지와는 다르다. 나사가 하나 빠진 듯한 인간적인 면이 있다”고 말했다. 김상경은 “직업에 따라 작품을 선택하지는 않는다”라며 “이번에도 시나리오를 읽고 너무 재미있어서 출연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또 김상경은 함께 호흡을 맞춘 김희애에 대해 “예고편이 공개된 지 3일 만에 1100만 조회수를 돌파했다고 들었는데, 전적으로 김희애 선배 덕분”이라며 “이 작품을 통해 ‘스릴러 퀸’이 될 것 같다”고 확신했다.

이 감독은 영화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묻자 “우리 영화는 공포 영화가 아니다”라며 “쫄깃한 스릴러여서 영화에 나오는 단서들을 통해 이야기의 흐름을 따라가면서 즐기면 될 것 같다”고 답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