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팬미팅 기념 팬들과 쌀 1.2톤 기부 ‘훈훈’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세븐틴 팬미팅 ‘세븐틴 인 캐럿 랜드(SEVENTEEN in CARAT LAND)’ 쌀화환/제공=드리미

세븐틴 팬미팅 ‘세븐틴 인 캐럿 랜드(SEVENTEEN in CARAT LAND)’ 쌀화환/제공=드리미

그룹 세븐틴이 두 번째 팬미팅 ‘세븐틴 인 캐럿 랜드(SEVENTEEN in CARAT LAND)’을 기념해 팬클럽 회원들과 쌀 1290kg을 기부했다.

세븐틴과 세븐틴의 팬클럽 회원들은 지난 2일과 3일 서울 잠실 실내 체육관에서 개최된 ‘세븐틴 인 캐럿 랜드’의 개최를 축하하며 드리미 쌀 화환을 준비했다. 이들은 쌀 1290kg를 비롯해 사료 20kg과 연탄 80장을 기부했다. 이로써 세븐틴과 팬클럽 회원들의 기부 적립량은 쌀 쌀 5700kg, 사료 100kg, 연탄 1880장을 돌파했다.

기부된 쌀, 연탄, 사료 등은 세븐틴과 팬클럽이 지정하는 미혼모 시설, 양로원, 동물보호단체 등에 기부된다. 이외에도 세븐틴은 소속사와 팬들과 함께 강남구청에 지속적으로 기부하고 있다.

‘세븐틴 인 캐럿 랜드(SEVENTEEN in CARAT LAND)’은 세븐틴 멤버들이 전원 성인이 된 후 처음으로 개최한 팬미팅이다. 13명의 멤버들이 사는 ‘캐럿 랜드’의 이야기를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세븐틴은 ‘글쎄’ ‘울고 싶지 않아’ ‘모자를 눌러 쓰고’ ‘박수’의 무대를 차례로 선보이며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