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운의 천재 작가 이야기 ‘에드거 앨런 포’, 3개월 대장정 마침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 공연 사진, 이창섭 / 사진제공=쇼미디어그룹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 공연 사진, 이창섭 / 사진제공=쇼미디어그룹

비운의 천재 작가 이야기를 다룬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연출 노우성)가 지난 4일 막을 내렸다.

‘에드거 앨런 포’는 지난해 11월 17일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개막해 예매 순위 1위를 기록하며 주목받은 작품이다. 1년 4개월 만에 돌아온 이번 재연은 에드거 앨런 포라는 실존 인물의 삶을 바탕으로 상상력과 현대의 아름다움을 조합했다는 평을 얻었다.

무엇보다 화려한 음악은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 넣었다. 이번 넘버(뮤지컬 삽입곡)는 에릭 울프슨의 원작 음악을 구현하는 동시에 김성수 음악감독의 해석을 거쳐 극과 어우러졌다.

에드거 앨런 포 역의 김수용, 정동하, 윤형렬, 이창섭과 그를 파멸의 길로 인도하는 그리스월드 역 최수형, 에녹, 정상윤, 백형훈 등이 중심을 잘 잡았다. 여기에 포의 첫사랑이자 조력자인 엘마이라 역을 마은 안유진, 최우리, 나하나가 가세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