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김지훈X김주현X이규한X홍수현… 대본리딩 현장 공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부잣집 아들' 대본리딩   현장/ 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부잣집 아들’ 대본리딩
현장/ 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MBC 새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이 웃음꽃 가득했던 대본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부잣집 아들’은 지난 1월 말 상암 MBC에서 대본리딩을 가졌다. 김지훈(이광재 역)과 김주현(김영하 역), 이규한(남태일 역), 홍수현(김경하 역), 김영옥(박순옥 역), 정보석(김원용 역), 윤유선(박현숙 역), 강남길(이계동 역), 이승연(남수희 역), 우현(최효동 역), 박순천(복순 역), 윤철형(남회장 역). 전수경(영애 역), 박재정(김종용 역), 이창엽(용이 역), 김민규(김명하 역), CLC 엘키(몽몽 역), 양혜지(서희 역) 등이 한자리에 모였다.

할머니 박순옥 역의 김영옥이 “좋은 사람들이 많네, 어떻게 이렇게 다 왔어. 그냥 재밌어”라고 하자 아들 김원용 역의 정보석은 “어머니 하신다고 하셔서 너무 좋았어요”라며 화답했다. 배우들은 서로를 향해 반가움을 드러내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시작에 앞서 MBC 드라마국 최원석 본부장은 “함께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깊이 감사드린다. 좋은 글, 좋은 연기, 좋은 연출로 시청자들에게 사랑 받은 드라마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승모 CP는 “감사하고 자주 찾아뵙겠다”라고 전해 현장의 사기를 북돋았다. 이어 김정수 작가는 “많은 분들이 함께해 주신만큼 드라마의 전체를 봐주시고 끝까지 즐겁게 했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본격적인 리딩이 시작되자 배우들은 각자 맡은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해 실감 나는 연기를 선보였다. 명품 배우들은 실제 촬영장을 방불케 하는 리얼한 연기로 중심을 잡아나갔고 김지훈, 김주현, 이규한, 홍수현 등 주요 인물을 맡은 배우들의 감정 연기와 흥미진진한 관계가 드라마의 재미를 한층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창엽, 김민규, 엘키, 양혜지 등 신예들의 눈에 띄는 활약도 현장의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했다.

무려 4시간에 걸친 리딩이었지만 현장에 참석한 이들 모두 시간이 가는 줄도 모르게 집중했다고 입을 모았다. 극 중 이광재(김지훈)의 이씨 집안과 김영하(김주현)의 김씨 집안, 용이(이창엽)네 등 뚜렷한 개성을 가진 가족들이 만들어낼 경쾌한 스토리가 기대된다.

‘부잣집 아들’은 거액의 빚을 유산으로 상속받은 후 아버지의 명예를 위해 빚 갚기에 고군분투하는 부잣집 아들 이광재와 곁에서 적극적으로 그를 응원하는 씩씩한 여자 김영하의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3월 ‘밥상 차리는 남자’ 후속으로 첫 방송을 내보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