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로맨스’ 윤두준X김소현X윤박, 라디오 첫방 이대로 가능할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KBS2 '라디오로맨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라디오로맨스’ 방송화면 캡처

KBS2 ‘라디오 로맨스’의 윤두준과 김소현이 갑을 관계가 확실한 라디오 진행 계약서에 사인했다.

지난 5일 방송된 ‘라디오 로맨스’(극본 전유리, 연출 문준하·황승기) 3회에서는 자신을 섭외한 라디오 작가 송그림(김소현)과 둘만의 계약서를 작성한 톱스타 지수호(윤두준)의 어마무시한 갑을 계약 이야기와 지수호와 이강(윤박)의 팽팽한 신경전이 그려졌다.

이날 라디오국에 온 수호는 선배 작가에게 상처받고 훌쩍이며 “자꾸 지수호씨에게 쪽팔리는 모습을 보이네요. 쪽팔리니까 좀 가요”라는 그림에게 “내가 라디오 한다고 하면 송그림씨, 안 울 수 있어요? 내일 집으로 와요. 계약서 쓰자고요”라며 얼떨결에 라디오를 하겠다고 선언했다.

이후 계약을 위해 자신의 집을 찾아온 그림에게 수호는 직접 준비한 무시무시한 계약서를 내밀었다. 이 계약서에는 “생방 불가. 코너, 원고, 게스트에 대한 권한은 지수호에게 있다. 언제든 관두고 싶을 때 관둘 수 있다” 등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특히 마지막에는 “지수호가 하는 말을 송그림은 거절할 수 없다”는 것. 수호는 일명 ‘송그림 계약서’를 내밀며 부디 거절해주기를 기대했지만, 이강 PD와의 의논 후 돌아온 그림의 답변은 “계약하자”였다.

결국 ‘송그림 계약서’에 사인을 마치고 DJ 지수호, 작가 송그림, PD 이강이라는 새로운 팀이 라디오 세상에 탄생하게 됐다. 그러나 톱스타 DJ 섭외 성공은 난항의 시작이었다. 프로그램 기획에 비협조적인 지수호를 “아마추어냐”라면서 자극하는 이강에게 지수호는 “내 선택의 고민에 PD님은 없었다”면서 “그런데 오늘 고민이 무진장 되네요. 저 그만 빠질까요?”라고 맞불을 놓았다. 송그림은 중간에서 진땀을 흘릴 수밖에 없었다.

시작 전부터 아슬아슬 위태로워 보이는 문제적 3인방은 과연 무사히 첫 라디오 생방에 도달할 수 있을까. ‘라디오 로맨스’ 4회는 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