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신X이열음X서지훈 ‘애간장’, 첫사랑 원상복구 될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OCN '애간장' 방송화면

/사진=OCN ‘애간장’ 방송화면

OCN ‘애간장’ (연출 민연홍, 극본 박가연)의 첫사랑 원상복구 로맨스가 드디어 끝을 맺는다.

지난 5일 방송된 9회에서는 큰 신우(이정신)는 엄마(김선영) 사고에 얽힌 비밀을 알고 지수(이열음)와 완전히 끝났다는 생각에 힘들어했다.

작은 신우(서지훈)는 2017년에서 2007년으로 다시 돌아가기로 결심했다. 이에 지수와 처음이자 마지막 데이트를 했다. 그는 2007년 지수에게 못했던 고백을 했다. 그리고 지수가 당시 좋아한 사람이 큰 신우가 아니라 자신이었음을 알았다.

큰 신우는 주환(이태선)을 찾아가 지수가 가람도를 떠나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후 큰 신우는 작은 신우도 자신과 똑같은 부탁을 주환에게 했다는 사실을 해 들었다.

작은 신우는 2007년으로 돌아갔다. 지수는 결국 주환과 함께 미국으로 떠나기로 결심했다.

이에 작은 신우와 큰 신우는 서로의 아픔을 보듬어주며 메일과 편지 등으로 연락을 주고 받았다. 그러던 어느 날 작은 신우가 편지를 보냈다. “선생님, 미안해요. 나는 미래를 바꿀거예요.”

시간을 아무리 반복해도 가슴 아픈 운명이 바뀌지 않는다고 생각한 작은 신우는 10년 후 지수를 찾지 않기로 결심한 것. 큰 신우의 흔들리는 눈빛에서 9회는 끝났다.

그동안 수없이 엇갈린 운명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들었다놨다 했던 첫사랑 원상복구 로맨스. 과연 그 끝은 어디일까? 오늘(6일) 오후 9시 OCN에서 ‘애간장’ 최종회가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