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윤형빈, 격투 본능 꿈틀 “마크헌트와 대결 원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개그맨 겸 이종격투기 선수 윤형빈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를 찾아온다.

윤형빈은 6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전설의 주먹구구 특집! 해치지 않아요’ 편에 이동준, 임태경, 김호영과 함께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윤형빈은 2016년 로드FC에서 패한 김보성을 위해 복수를 선언했다. 윤형빈은 2016년 데뷔 전 상대로 MMA 프로 경기를 17번 치른 콘도 테츠오 선수와 경기를 벌였던 김보성에 대해 “선전하셨지만 아쉽게 눈을 맞으면서 패했다”며 그를 대신해 복수전을 펼쳐보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하지만 윤형빈은 김보성이 자신을 뜯어 말리며 “네가 이기면 내가 뭐가 되니?”라며 자신이 콘도 테츠오 선수와 리벤지전에서 이긴 후 나가는 건 상관이 없다며 “그 전까지는 절대 안 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콘도 테츠오 선수와 대결에서 이길 자신이 있냐는 질문에 윤형빈은 “다음 시합은 누가 봐도 제가 질 것 같은 상대와 하고 싶다”며 ‘마크헌트’ 선수와의 대결을 원한다고 밝혔다. 이에 이동준은 “옆에다 관을 짜놔야 한다”며 윤형빈을 디스하며 묘한 신경전이 생겼다는 후문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