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로맨스’ 망나니PD 윤박 VS 톱스타 윤두준 만났다…기싸움 팽팽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방송 캡처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방송 캡처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극본 전유리, 연출 김신일)에 출연 중인 윤박과 윤두준이 팽팽한 기싸움을 펼쳤다.

라디오국 PD 이강(윤박)은 지난 5일 방송된 ‘라디오 로맨스’ 3화에서 톱스타 지수호가 DJ로 출연할 라디오 방송을 본격적으로 준비했다. 이강은 방송국 곳곳을 돌아다니며 함께 일할 조연출을 섭외하는 등 엉뚱한 모습을 보였다.

윤박은 어눌해 보이는 조연출, 글 못 쓰는 메인 작가 등 이상적인 멤버보다는 새로운 멤버들과 팀을 짜고 프로그램의 윤곽을 잡아갔다. 하지만 순탄한 팀구성과 달리 윤두준과의 첫 만남에서는 주도권을 잡기 위해 팽팽한 기싸움을 펼쳤다.

이강은 코너 기획회의를 위해 늦은 시각에 지수호를 불러냈다. 이강은 지수호의 프로 의식을 자극해 불러낸 뒤 “나마스테, 우리 DJ 얼굴 좀 뵙고 싶어서 건방을 떨었습니다만, 이렇게 바로 오실 줄이야”라며 능청스럽게 인사를 건넸다. 지수호의 수를 읽고 있으면서도 아닌 척하는 이강의 모습이 긴장감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기선제압 대결이 어떻게 마무리될지 관심이 모인다. 또 방송 말미 이강이 새 프로그램 기획을 위해 송그림(김소현)에게 24시간 합숙을 예고해 기대감이 더 해진다.

윤박이 출연하는 ‘라디오 로맨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