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보 마이 라이프’ 하재숙 “반효정·정유미, 진짜 가족처럼 지냈죠”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하재숙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하재숙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배우 하재숙이 SBS 특별기획 ‘브라보 마이 라이프'(연출 정효, 극본 정지우)를 통해 호흡을 맞춘 반효정, 정유미와 진짜 가족처럼 지냈다며 애정을 보였다.

극 중 방송국 편집 기사이자 정유미(하도나 역)의 절친한 친구 이영희로 열연한 하재숙이 6일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종영 소감을 밝혔다.

최근 마지막 촬영을 마친 하재숙은 “아직 실감은 안 나지만, 작품이 끝났다고 하니 시원섭섭한 기분이다. 그간 함께 고생한 배우, 스텝들 모두 수고 많았다는 말 전하고 싶다”고 동료들을 챙겼다.

특히 “반효정 선생님, (정)유미와 진짜 가족처럼 지내며 함께 울고 웃을 수 있었다는 게 가장 큰 선물이었다”며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가장 감사 드린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곧 다가올 설 연휴도 풍성하게 보내시기 바란다. 곧 좋은 작품으로 인사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종영 소감과 함께 공개된 사진 속 하재숙은 ‘브라보 마이 라이프’의 최종회 대본을 들고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상대 배우 권오중(김치복 역)과 리허설을 하며 호흡을 맞추고 꼼꼼히 대본을 확인하는 성실함이 눈길을 끈다.

하재숙은 ‘브라보 마이 라이프’를 통해 권오중과 알콩달콩한 커플 연기로 극에 활력을 더하며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현실감 넘치는 연기력으로 캐릭터를 완벽 소화하며 시청자들로부터 호평을 얻었다.

‘브라보 마이 라이프’는 지난 3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