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화, ‘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 엄마役 캐스팅 (공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윤석화 / 사진제공=돌꽃컴퍼니

윤석화 / 사진제공=돌꽃컴퍼니

배우 윤석화가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에 출연한다. 오랜만의 안방극장 나들이다.

윤석화는 극 중 김명민(송현철 역)의 어머니 황금녀 역을 맡는다. 황금녀는 나이가 들었어도 고고함과 아름다움을 잃지 않는 인물이다. 송현철의 이기적인 유전자의 본류이기도 하다.

젊은 시절부터 남성들을 설레게 한 마성의 매력을 가진 인물로, 현재는 노인복지회관의 분란과 분열의 선봉에 서있다. 죽을 때까지 써도 모자랄 재력을 갖춰 자기를 가꾸는 일에 아낌없이 투자하며 남부러울 것 없는 삶을 살아가고 있다.

데뷔 이래 무대에서 왕성히 활동하며 연극계에 살아 있는 전설로 통하는 윤석화가 결코 평범하지 않은 캐릭터인 황금녀를 어떻게 표현할지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극 중 아들 역의 김명민, 며느리 김현주(선혜진 역)와 빚어낼 연기 앙상블도 궁금해진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평범한 한 가장이 이름과 나이만 같을 뿐 정반대의 삶을 살아온 남자의 인생을 대신 사는 내용을 그린다. 자신만의 방식으로 주변을 따뜻하게 변화시키는 과정을 담는다. ‘미안하다, 사랑한다’ ‘나쁜 남자’ ‘힘쎈여자 도봉순’의 이형민 PD와 ‘사랑하는 은동아’ ‘힘쎈여자 도봉순’ ‘품위있는 그녀’의 백미경 작가가 두 번째로 만난 작품이라 더욱 기대받고 있다. ‘라디오 로맨스’ 후속으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