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찬상영중’ 고창석·이성경, 시골 극장 뒤흔든 재롱잔치 공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절찬 상영 중-철부지 브로망스' 예고 사진

KBS2 ‘절찬 상영 중-철부지 브로망스’ 예고 사진

KBS2 ‘절찬 상영 중-철부지 브로망스'(이하 절찬 상영 중)의 성동일, 고창석, 이준혁, 이성경이 마지막 상영회를 앞두고 주민들을 위한 재롱잔치를 준비했다. 고창석과 이성경은 춤과 노래를 준비해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절찬 상영 중’은 6일 오전 최종회 방송을 앞두고 재롱잔치 무대에 오른 네 배우들의 모습을 공개했다. 배우들은 분홍색 상의와 빨간색 모자를 맞춰 입고 주민들 앞에 서있다. 손에 탬버린과 마이크를 든 이들은 나란히 서서 다이아몬드 스텝을 밟는 등 한껏 신이 난 모습이다.

특히 고창석은 코믹한 표정과 귀여운 춤 동작을 선보이고 있다. 앞서 3회에서도 애곡리 주민들을 위한 트로트 무대를 준비했던 이성경은 이날도 신명 나는 트로트 무대를 통해 현장의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절찬 상영 중’의 제작진은 “네 배우들이 재롱잔치를 준비하는 내내 어떤 무대를 꾸밀지 머리를 맞대고 고민했다”라며 “노래 선곡부터 무대 구성, 역할 분배까지 철저히 준비해 무대를 완성했다. 촬영 중간 쉬는 시간은 물론, 식사 시간까지 할애하며 노력했다”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네 배우들은 애곡리 주민들에게 마지막으로 선물할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상영을 준비하는 모습을 공개한다. 마지막 영화이기에 더욱 철저하고 진정성 있는 자세로 상영을 준비했다는 후문이다. ‘절찬 상영 중’의 마지막 회는 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