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열음 “‘애간장’ 한지수와 작별…유난히 실감나지 않아” 종영 소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애간장' 이열음/ 사진제공=열음엔터테인먼트

‘애간장’ 이열음/ 사진제공=열음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열음이 OCN ‘애간장’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열음은 6일 소속사 열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매번 작품이 끝날 때마다 시원섭섭한 마음이 들지만 유난히 ‘애간장’의 한지수와 헤어지는 것이 실감나지 않습니다”라며 “지난해 촬영부터 올해 방송이 되기까지 감독님들과 스태프들, 배우들 덕분에 잊지 못할 시간들을 만들었고 그 덕분에 정말 과분한 사랑을 받은 것 같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끝까지 ‘애간장’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라며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뵐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열음은 극 중 사랑스러우면서도 털털한 매력이 가득한 엄친딸 한지수 역을 맡아 스펙트럼 넓은 감정 연기뿐만 아니라 캐릭터와 혼연일체된 모습을 선보였다.

특히 기존에 지고지순하고 청순 가련한 이미지에 갇혀있었던 첫사랑 캐릭터를 그녀만의 매력을 더해진 ‘한지수’로 완성함으로써, 그 동안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첫사랑 캐릭터로 탄생시켰다는 호평이 이어졌다.

‘애간장’은 어설픈 그 시절 첫사랑과의 과거를 바꾸고 싶은 주인공이 10년 전의 나를 만나 첫사랑 원상복구에 나서는 이야기로 오늘 밤 9시 OCN에서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으며, 옥수수(oksuu)를 통해서도 만나볼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