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피어라 달순아’ 홍아름, 윤다영에 일침 “철부지…까불지 마”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꽃피어라 달순아' / 사진=방송 캡처

‘꽃피어라 달순아’ / 사진=방송 캡처

KBS2 ‘꽃피어라 달순아’ 홍아름이 윤다영에게 일침을 가하며 뺨을 때렸다.

6일 방송된 ‘꽃피어라 달순아’ 126회에서는 달순(홍아름)이 자신과 윤재(송원석)를 간첩으로 신고했던 사람이 홍주(윤다영)라는 것을 알게 됐다.

달순은 표정을 바꾸고 “네가 그러고도 사람이야? 어떻게 그런 짓을 하냐”며 뺨을 때렸다.

홍주는 “처음부터 너만 없었으면 이따위 일은 일어나지도 않았다”라며 뻔뻔하게 말했지만 달순은 “이건 순전히 네 감정 주체 못해서 벌어진 일이다. 넌 내가 아니었어도 윤재오빠랑 안됐을 거다. 넌 사랑과 집착도 구분 못하는 철부지니까”라고 일침했다.

또 달순은 “까불지 마. 나 예전의 고달순 아니야. 송인의 딸 한은솔이라고”라며 사이다를 선사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