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신아’ 김옥빈, 무술감독도 극찬한 액션 연기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OCN 새 주말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스틸사진/제공=OCN

OCN 새 주말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스틸사진/제공=OCN

OCN 새 주말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극본 한우리, 연출 강신효, 이하 작신아)이 범인을 검거하는 김옥빈의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오는 24일 첫 방송을 시작하는 ‘작신아’는 엘리트 형사 천재인(강지환)과 남다른 직감을 가진 형사 김단(김옥빈)이 거대 조직에 얽힌 음모를 파헤치는 스릴러 드라마다. 김옥빈은 맡은 김단은 피해자에 빙의해 기억의 조각들을 모아 사건을 추적하는 막내 형사다.

6일 오전 공개된 스틸 사진 속 김옥빈은 사건 현장에서 범인을 체포하고 있다. 이는 길거리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던 김단이 비명 소리를 듣고 괴한을 발견하자 바로 공격을 준비하는 장면이다. 김옥빈은 흥분 상태의 괴한을 차분하게 달래는 모습에서는 순한 표정을 짓고 있지만, 본격적인 몸싸움이 벌어지자 업어치기 기술로 단숨에 범인을 제압했다.

김옥빈은 전작인 영화 ‘악녀’에서 액션 연기를 소화하며 칸 국제영화제에 진출했다. ‘작신아’에서는 처음으로 형사 역을 맡아 생동감 넘치는 액션 연기를 능숙히 소화하고 있다. 김철준 무술감독은 “액션 신에 자신감이 있고 잘 할 뿐만 아니라, 빨리 이해하고 센스도 있다”라며 극찬했다.

김옥빈은 액션 연기뿐만 아니라 신기를 지닌 형사로서 사건 피해자에 생생하게 빙의해 범죄를 추적해 나가는 캐릭터를 표현할 예정이다. 그는 신기로 사건을 추적해 나가는 김단 역에 대해 “김단의 능력이 범상치 않은 것은 사실이지만, 완성형이라기보다 불현듯 능력이 찾아오면서 단편적인 파편을 모아 추적을 이어 나간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피해자들에게 공감하는 깊은 감수성과 막내 형사로서의 당돌함을 지닌 김단의 캐릭터를 통해 새로운 매력을 뽐낼 예정이다.

‘작신아’의 제작진은 “김옥빈이 ‘작신아’를 통해 박진감 넘치는 액션 신을 소화하고 있다. 또한 사건 피해자에 빙의되는 신비한 능력과 김단 특유의 사랑스러운 면모까지 소화하며 폭넓은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다”고 알려 기대감을 높였다.

‘작신아’는 OCN이 2018년 처음으로 선보이는 오리지널 드라마다. 드라마 ‘타짜’, ‘마이더스’, ‘상속자들’ 등을 제작한 강신효 감독이 연출을, 시사 다큐 프로그램 작가 출신인 한우리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의 후속으로 오는 24일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을 내보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