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신과 함께’, 마지막 주인공은 ‘애욕지옥’ 박경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블락비 / 사진제공=Mnet M2

블락비 / 사진제공=Mnet M2

‘아이돌리티-블락비 신과 함께’의 마지막 지옥 ‘애욕지옥’의 주인공은 블락비 박경이다.

Mnet의 디지털 채널 M2는 오늘(6일) 오후 7시 네이버TV 채널을 통해 ‘아이돌리티-블락비 신과 함께’ 마지막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아이돌리티-블락비 신과 함께’의 마지막 죄인은 박경으로, ‘애욕지옥’에서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사랑을 탐하는 정도가 지나친 죄’로 판관 유권과 피오에게 기소된 박경은 평소 멤버들에게 자신만의 특이한 영역표시행위를 해 온 사실이 밝혀져 타박 당했다.

지난 에피소드에서 ‘취중지옥’에 끌려간 피오가 ‘She’s a baby’를 열창하며 ‘표블리’만의 매력으로 무죄를 선고 받은데 이어 연예계 대표 ‘뇌섹남’으로 인정받고 있는 박경은 ‘애욕지옥’에서 무죄를 받기 위해 과연 어떤 노력을 할지 기대가 높아진다.

또 ‘아이돌리티-블락비 신과 함께’는 마지막 에피소드를 맞이해 ‘표블리’ 피오의 무편집본 영상도 깜짝 공개할 예정이다.

지난해 ‘갓세븐의 TMI 연구소’로 큰 호응을 얻은 ‘아이돌리티’. 이들은 2018년 첫 천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중인 영화 ‘신과 함께’를 콘셉트로 블락비만을 위한 지옥에서의 재판을 연출하며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온라인 방송은 오늘(6일) 오후 7시 네이버TV에서 공개되는 최종화로 마무리된다. TV에서는 오는 13일 오후 7시 Mnet에서 ‘아이돌리티-블락비 신과 함께’의 3개 지옥 재판이 모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