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김남주,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1위 “화려한 귀환”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 스틸사진/제공=글앤그림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 스틸사진/제공=글앤그림

6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배우 김남주가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1위에 올랐다.

굿데이터 코퍼레이션이 지난 5일 발표한 바에 따르면 2월 첫째 주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지수 1위는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에서 고혜란 역을 맡은 김남주가 차지했다.

김남주는 극중 대한민국 최고의 앵커인 고혜란 역을 위해 정확한 발성 연습을 반복했고, 첫 회부터 자연스러운 앵커의 모습을 표현했다. 또 엄마의 상을 치르는 순간까지 앵커 자리를 걱정하는 혜란을 연기하며 냉정한 세계에서 살아남기 위해 더욱 독해진 모습을 보여줬다. 혜란은 7년째 유지해온 앵커 자리를 위해서 후배 앵커의 스캔들을 이용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김남주는 겉으로는 완벽해 보이나, 앵커 자리를 지키고 싶은 절박함과 이를 누군가에게 털어놓을 수 없어 두통에 시달리는 혜란의 고단한 내면을 섬세하게 표현해 호평을 얻었다.

김남주는 데뷔 후 처음으로 격정 멜로 신에 도전해 폭넓은 연기력을 입증하기도 했다. 6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그가 앞으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미스티’의 관계자는 “‘미스티’로 6년 만에 돌아온 김남주가 첫 방송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외적인 변신을 위해 7kg을 감량하고 걸음걸이까지 신경 쓰고 있다. 또한 힘들게 올라온 자리를 잃지 않기 위해 그 어떤 약점도 내보일 수 없는 고혜란의 씁쓸한 내면까지 섬세히 파악하고 연기에 담아낸 김남주의 열정이 빛을 발했다”고 극찬했다.

‘미스티’의 3회는 오는 9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